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올해 공인회계사 시험 합격자 1110명…작년보다 101명 늘어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8-28 20:56

자료=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올해 공인회계사 시험에 합격한 사람이 111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100명 넘게 증가한 수준이다.

금융감독원은 2020년도 제55회 공인회계사 시험에서 1110명이 최종 합격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합격자 수는 지난해(1009명)보다 101명 늘었다.

금감원은 공인회계사 시험위원회를 열어 지난 6월 말 2차 시험에 응시한 3453명 중 전 과목 모두 6할 이상을 득점한 이들을 최종 합격자로 결정했다.

최고점자는 고려대 4학년생인 오준성(26)씨로 평균 87.5점을 받았다. 최연소자는 서울대 3학년생 김다현(21)씨, 최연장자는 동국대를 졸업한 양요섭(38)씨다.

응시자 평균 점수는 60.2점으로 작년보다 0.6점 하락했다. 과목별로는 세법(62.2점)이 가장 높고 원가회계(58.8점)가 가장 낮았다.

합격자 명단은 금융위원회 홈페이지와 금감원 공인회계사시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1년도 제56회 공인회계사 시험 일정은 금융위원회가 올해 11월에 공고할 예정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