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막는다" 금융결제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맞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8-27 11:01

업무협약 체결…의심거래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사진= 금융결제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결제원이 27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금융결제원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등에서 온누리상품권 불법 매집과 환전 등 부정유통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을 개발해 지원하기로 했다.

협약에는 부정유통 패턴 분석, 의심거래 조기 탐지, 실시간 수납정보 관리, 부정수납 검증 강화, 가맹점 관리체계 개편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담겼다.

금융결제원은 우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협력해 부정거래 유형을 패턴화하고 이를 토대로 의심거래를 탐지할 수 있는 방식을 올해 9월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또 2021년까지 지능형 분석방식을 적용해 보다 정교화된 이상거래 모니터링 기능을 구현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의심스러운 상품권 거래가 발생하는 즉시 인지해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된다.

김학수 금융결제원 원장은 "온누리상품권이 지역경제를 떠받치는 수단으로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