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U, 구례에 ‘이동형 편의점’ 세웠다…수해 지원 직접 나선 이건준 사장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8-14 14:40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이 14일 전남 구례 침수 피해 복구 현장의 CU 이동형 편의점을 앞에서 더위에 지친 주민들에게 아이스커피를 나눠주고 있다. / 사진 = CU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CU가 폭우에 이어 폭염까지 겹친 전남 구례 수해 복구 현장에 이동형 편의점을 급파하고 지원에 나섰다.

CU는 최근 집중호우로 대규모 침수 피해가 발생한 전남 구례에 업계에서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이동형 편의점을 파견했다고 14일 밝혔다. CU는 3.5톤 규모의 이동형 편의점을 구례 5일장 침수 현장에 배치하고 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주민들과 자원봉사자 등에게 생수, 컵라면, 아이스커피 등 무상 지원품을 전달했다.

전남 구례는 최근 쏟아진 폭우로 인해 주택과 축사 등이 무너지며 13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1200억원이 넘는 잠정 피해액을 기록했다. 현재는 30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 지역주민과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 수천여명이 복구 작업 중이다.

CU 이동형 편의점은 트럭 형태의 간이 편의점으로 그 동안 편의시설이 부족한 지역 축제나 이산가족 상봉 행사 등 특수한 현장에서 주로 운영 됐었다. 최근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도 특유의 기동력을 발휘해 이재민 지원 센터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해당 지역의 점포들은 최근 폭우로 인해 점포 전체가 완전히 물에 잠겼으나 CU 위기 대응 시스템이 즉시 가동돼 점포 철거, 시설 공사, 집기 교체 등을 완료하고 곧 정상 운영을 앞두고 있다.

이 날 지원 활동에는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도 참석했다. 이 사장은 “전례 없는 긴 장마로 수해의 아픔을 겪고 있는 점주님과 이재민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고 복구 작업에 응원의 힘을 싣고자 현장을 찾게 됐다”며 “앞으로도 CU의 차별화된 인프라와 시스템을 활용해 지역 사회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