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셀트리온, 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판매 돌입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8-12 10:4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12일 미국시장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최근 셀트리온은 진단기기 전문기업 BBB와 협업으로 코로나19 진단 결과를 10분 내 확인할 수 있는 항원 POCT(장비를 활용한 현장진단용 진단키트) 제품 '샘피뉴트'를 개발하고 미국 FDA의 긴급사용승인 절차를 밟았다.

샘피뉴트는 10분 만에 RT-PCR(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 대비 95% 이상의 높은 민감도를 보여준다.

코로나19 진단키트. POCT 샘피뉴트(왼쪽)와 DRT 디아트러스트. 제공=셀트리온.

이미지 확대보기


또 셀트리온은 휴마시스와 함께 개발한 신속진단키트(RDT) '디아트러스트'도 미국 판매를 시작한다.

POCT는 휴대용 장비를 이용해 진료현장에서 곧바로 검체를 검사하고 결과까지 확인할 수 있는 진단기기로 육안으로 식별하는 RDT 대비 민감도가 좋은 것이 특징이다. RDT는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셀트리온은 상호보완적인 역할을 하는 두 제품을 패키지로 묶어 판매하는 방식을 추진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환자 발생률이 여전히 심각한 미국이 완화추세인 유럽보다 시장수요가 높다고 판단해 출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