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혁신기업 국가대표' 3년간 1000곳 선정…"40조원 금융지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7-30 13:21

30일 비상중대본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안' 의결

자료출처=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 합동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 금융지원방안'(2020.07.3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디지털·그린 뉴딜, 미래차, 바이오 등을 아우르는 산업 혁신 선도기업을 1000곳 선정해서 3년간 40조원을 지원한다.

금융위원회는 30일 경제부총리 주재 제 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 금융지원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방안에 따르면, 복지부, 과기부, VC(벤처캐피탈) 등과 협업해서 다양한 산업부문 별로 3년간 1000개의 혁신기업을 선정하기로 했다.

디지털·그린 뉴딜, 미래차, 바이오, 시스템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등 다양한 산업부문 뿐만 아니라, 신산업으로 사업개편하는 혁신기업, 해외 노하우 등을 가지고 국내로 리턴하는 기업 중 혁신성 높은 기업도 적극 포함하기로 했다.

민간 투자시장에서 기업 선별 경험을 갖춘 주요 VC 등을 통해서도 신산업 부문의 혁신성 높은 기업을 선정하기로 했다. 산업부와 중기부 협업을 통해 우선 32개 혁신기업을 선정했고, 연내 200개 기업, 그리고 오는 2022년말까지 매 반기 200개 기업을 순차적으로 선정한다.

혁신기업에 대해서는 기존 정책금융 여력인 약 40조원 등을 적극 활용해 종합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혁신성과 기술력 등에 따른 금융지원에 대해 면책 부여로 정책금융기관 일선 담당자의 적극적 태도도 유도하기로 했다. 기업 자금수요에 맞게 대출, 보증, 투자 등 다양한 정책금융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충분한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대출과 보증한도를 확대한다.

산업은행의 경우 기존 시설자금과 운영자금 한도가 있던데서 한도를 배제하도록 했고, 수출입은행도 기존 수출실적의 50~90%에서 100%까지 가능하게 한다. 신용보증기금 보증 한도도 3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확대한다.

산업은행의 경우 혁신기업에 대한 대출은 산업별 익스포저 적용에서도 배제한다. 기업의 혁신성과 기술성에 따라 산업은행의 경우 최대 0.7%포인트, 수출입은행은 0.5%포인트~1.0%포인트 만큼 그리도 감면한다.

경영/재무관리 노하우, 해외 판로개척을 위한 인프라 등 다각적인 비금융지원도 병행하기로 했다.

메가7(싼업은행과 국내 상위 7개 VC간 공동투자 협의체) 등 국내외 VC 협력 채널과, 산업은행 '넥스트라운드' 등 투자설명회를 통해 민간 투자자금 유치 기회도 부여하기로 했다.

정부 측은 "특히 '한국판 뉴딜'에 따른 재정 확대를 보완해 디지털·그린 뉴딜 부문 등의 혁신적인 기업에 적극적인 금융지원이 이루어지면 우리 경제·산업의 구조적, 근본적인 혁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