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6월 금융권 가계대출 8.5조원 급증…"신용대출 모니터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7-09 14:50

주식청약 등 반영 은행·2금융 신용대출 모두 UP

자료= 금융위원회(2020.07.0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지난달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이 모두 급격히 늘면서 금융권 가계대출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의 경우 주식청약(SK바이오팜) 수요도 더해져 우상향을 그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9일 2020년 6월말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전달 대비 8조5000억원(잠정)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조4000억원 늘고, 전달보다 4조6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6월말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은 전년동기 대비 5.4% 증가했다.

은행권에서 6월 중 가계대출이 8조2000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에서는 같은기간 4000억원 늘었다. 금융위 측은 "은행권은 전세대출, 집단대출 등 주택담보대출의 증가폭이 전월대비 확대됐고, 생활자금, 주식청약 수요 등으로 신용대출 증가폭도 확대됐다"며 "제2금융권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항목 별로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6월 중 5조1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은 집단대출, 전세자금 대출 증가 등으로 6월에 5조원 늘었다. 4월(4조9000억원), 5월(3조9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확대됐다.

제2금융권 주담대는 6월 중 2000억원 늘었다. 4월과 5월에 각각 -2000억원, -3000억원에서 플러스로 전환됐다.

기타대출의 경우 6월 중 신용대출 중심으로 3조5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1조1000억원 늘고, 5월보다는 3조2000억원 급증했다.

은행권 기타대출의 경우 5월 기준금리 인하, 생활자금, 주식청약 목적의 신용대출 수요 확대 등으로 3조1000억원 증가했다. 신용대출이 3조3000억원 늘었는데 4월(4000억원), 5월(1조2000억원) 대비 급증했다.

2금융권도 신용대출 중심으로 6월에 기타대출이 4000억원 증가했다. 2금융권 신용대출 증가폭은 5월 -1000억원에서 6월 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당국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신용대출 등 대출 수요 증가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가계부채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