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렌딧, 18개월 간 평균 수익률 6.9%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7-08 17:28

수익률 지속적 개선

김성준 렌딧 대표./사진=렌딧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P2P금융기업 렌딧 투자자의 최근 18개월 평균 수익률이 세전 6.9%로 나타났다.

렌딧은 채권의 부실로 인한 부도금액과 수수료를 뺀 실질 평균 수익률이 18개월은 세전 6.9%, 24개월 간 평균 수익률은 세전 5.9%라고 8일 밝혔다. 59개월 간 평균 수익률은 세전 4.3%다.

렌딧의 이같은 투자 수익률 개선은 그간 축적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용평가평가모형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투자 자산이 대출 채권의 건전성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는 의미다. 렌딧은 2015년 5월부터 축적하고 있는 기 신청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신용평가모델을 끊임없이 고도화 하고 있다. 또한 머신러닝 평가모형을 도입해 신용평가모형의 변별력을 더욱 높였다.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실시간 분산투자 추천시스템'을 개발해 분산투자를 크게 활성화시킨 점도 수익률 개선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빅데이터 분석 고도화의 기반이 되는 잘게 쪼개진 투자 데이터가 축적될 수 있기 때문이다. 렌딧의 채권 1개 당 최소 투자 금액은 5000원으로, 100만원을 투자할 경우 총 200개의 채권에 고르게 분산투자 하도록 투자 포트폴리오가 추천된다.

7일 현재 렌딧 모든 투자자의 누적 분산투자 건수는 1506만건에 이른다.

투자자 1인당 분산투자 채권 수는 평균 276개, 가장 많은 채권에 분산투자한 투자자는 1만1422개의 채권에 투자금을 분산하고 있다.

대출 채권 1개에도 평균 1094명이 나누어 투자하고 있으며, 최대 7098명이 투자해 채권의 리스크를 분산하고 있다. 렌딧의 대출자 1인당 평균 대출금액은 1170만원, 최대 대출금액은 5000만원이다. 누적대출액은 2020년7월8일 현재 2143억원이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세계적으로 P2P금융은 기술 기반으로 중금리대출을 해결하기 위해 탄생한 대체금융"이라며 “2015년 창업 초기부터 ‘기술로 금융을 혁신한다.’는 비전 하에 기술 개발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온 만큼, 앞으로도 국내 최고의 기술 기반 대체금융 회사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