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동걸 "현산, 아직 신뢰한다…아시아나 시간있고 유효하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6-17 16:57

"서로 믿고 협의·조정할 수"…서면아닌 직접 협상 재차 강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사진= 산업은행(2020.04.2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한 HDC현대산업개발에 "아직 신뢰하고 있다, 시간 여유가 있고 유효하다"며 직접 만나 진지하게 협의할 것을 강조했다.

이동걸 회장은 17일 현안에 대한 온라인 기자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항공산업이 특히 어렵고 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작업이 다소 소강상태이지만 인수한다는 본계약은 여전히 유효한 상태에 있고 시간적 여유가 있어 가부를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이달 말 러시아 경쟁당국에서 기업결합 승인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일정 기간 검토할 시간과 협의 기간이 있다며 속단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동걸 회장은 "상호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이동걸 회장은 "시장상황 환경이 바뀌면 협의할 게 많고 서로 믿고 얘기하면 풀고 조정할 수 있다"며 "상호 신뢰가 전제돼야 딜을 끌고나갈 수 있는 것으로 아직까지 현산을 신뢰하고 있고 현산 측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현산 측에 서면이 아닌 직접 만나서 협상할 것을 촉구했다. 이동걸 회장은 "60년대 연애도 아니고 편지로 주고받을 게 아니라 만나자, 진지한 논의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며 "현산도 제가 어디 있는지 알고 있으니 언제든 찾아오면 된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현산 측이 공문을 통해 제기한 "신뢰할 수 있는 공식적 자료를 제공받지 못했다" 등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한 설명자료를 송부하고 "더불어 의문이 되는 부분이 있다"며 현산에 재질의 공문을 보내놓은 상태다.

아울러 이동걸 회장은 쌍용자동차에 대해서는 "돈만으로 기업을 살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1차적으로 기업 정상화를 위한 노사의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동걸 회장은 "사업이 필요하다, 진지하게 그부분을 고민해야 한다"며 "저도 다양한 자료와 검토보고서를 놓고 쌍용차의 지속가능성과 생존가능성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쌍용차에 '죽으려고 하면 살 것이고, 살려고 하면 죽는다(생즉사, 사즉생)'을 인용하며 "아직까지 살려고만 하고 진지하게 모든 걸 내려놓고 고민하지 않는 것 같다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며 "노사가 진지하고 솔직했으면 좋겠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산업은행 측은 내달 쌍용차에 돌아오는 900억원 차입금 만기 연장을 위해 여러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동걸 회장은 쌍용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에 대해서는 "마힌드라는 그간 최선을 다했다, 그부분은 고맙다"며 "지금 인도시장에서 마힌드라가 어려운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