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 "이재용, 불법적 보고·지시 없었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6-06 22:0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그룹은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작업을 보고 받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오는 8일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법원 판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론전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6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검찰 구속영장 청구서에는 이 부회장이 옛 미래전략실로부터 직접 승계작업을 보고받고, 검찰 수사에 협력한 직원들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삼성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이 부회장은 어떤 불법적인 내용도 보고 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며 "인사상 불이익도 어떤 진술이나 근거도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당사자는 물론 회사에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최소한 반론도 듣지 않는 점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 "출처가 분명치 않고 유죄를 예단하는 일방적인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