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AI 기반 정보제공서비스 개시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4-06 17:59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정보제공 서비스’ 부수 업무를 승인받아 6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미래에셋대우의 온라인 금융서비스 플랫폼인 엠클럽(m.Club)에서 확보된 AI 알고리즘,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생성된 데이터셋(데이터의 집합체)의 판매와 금융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분석 컨텐츠 제공 등을 포함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스팸 뉴스 필터링, 해외뉴스 번역 등에 활용된 AI 기술을 기반으로 협력업체와 서비스, 솔루션을 공동개발해 고객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 향후 오픈 예정인 금융데이터거래소를 통해 데이터셋,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최근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 개정으로 금융회사의 빅데이터 업무 영위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며 “미래에셋대우의 빅데이터 분석과 AI 전문역량을 활용해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고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