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8K 대중화 박차" 삼성전자 QLED TV 국내 출시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3-19 14:07 최종수정 : 2020-03-19 16:20

삼성전자 8K 라인업 2배로 확장, 8K 대중화 박차 가해
AI로 영상 관계없이 픽셀 8K로 업그레이드 8K 대중화 노력
더 세로,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디자인, 형태 다양하게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삼성전자가 화질, 디자인, 사운드를 대폭 강화한 2020년형 TV 신제품을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8K 라인업을 2배로 늘린 2020년형 QLED TV를 국내 시장에 내놓으며 8K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QLED 8K 2020년형 모델을 홍보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QLED TV 2020년형은 화면 테두리를 거의 제거한 인피니티 스크린과 AI 탑재로 화질 업그레이드와 사운드, 디자인 개선 등의 특징으로 대표된다.

올해는 QLED 8K TV의 모델을 전년 대비 2배로 늘려 총 9개를 새롭게 선보인다.

2020년형 QLED 8K는 85·82·75·65·55인치 등 화면 크기를 다각화하여 소비자 선택지를 키웠다.

55인치의 경우 올 상반기 내 출시 예정이다.

가격대는 출고가 기준으로 85인치 1940만 원에서 55인치 349만 원까지 다양하다.

최상위 라인업을 기준으로 75인치 1390만 원, 65인치는 920만 원이다.

시장에서 초대형 TV에 대한 선호가 급성장하는 분위기에 맞춰 삼성전자는 4K TV 포함 75인치 이상 모델 수를 지난해 11개에서 19개로 확대했다.

입력되는 영상의 해상도와 관계 없이 8K TV 최적화 초고화질로 바꿔주는 AI 퀀텀 프로세서 8K가 2020년형 제품에서 장면 단위가 아닌 픽셀 단위로 한층 더 진화했다.

삼성전자가 8K 콘텐츠의 증가 및 대중화에 노력한다고 말한 것과 같이 8K 화질을 손쉽게 접할 수 있게 만드는 기술이다.

이어 상위 모델에 적용된 인피니티 스크린 기술로 화면 베젤 두께가 2.3mm가 되게 만들고 TV 전면 면적의 99%를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것이 강점이다.

AI 퀀텀 사운드를 적용하여 기존 2개인 내장 스피커를 6개로 늘리고 영상의 움직임에 맞춰 소리도 움직이는 것처럼 반응한다.

삼성전자의 2020년형 스마트TV 전 제품에는 빅스비가 들어가며 구글 어시스턴트 기기 연동과 함께 애플의 에어 플레이2를 지원하는 등 타사와의 호환성이 강화되었다.

더 세로,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등 화면 크기와 색상 역시 한층 더 다양하게 구성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14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에서 1위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 중심의 혁신 덕"이라고 말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