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역대 최고 속도" 삼성전자, 3배 빨라진 스마트폰용 메모리 양산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3-17 11:00

삼성전자, 기존 512GB eUPS 3.0 대비 약 3배 빠른 속도
연속 쓰기 속도 기준, 영화 1편 약 4초만에 저장 가능
512, 256, 128GB 세가지 용량 라인업 스마트폰 시장 선점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속도의 스마트폰용 메모리 512GB(기가바이트) eUFS 3.1(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3.1)을 세계 최초로 본격 양산했다.

512GB eUFS 3.1은 기존 512GB eUFS 3.0 보다 약 3배 빠른 연속 쓰기 속도(1200MB/s)로 FHD(5.0GB 기준) 영화 1편을 약 4초만에 저장할 수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내장 메모리 512GB eUFS 3.1/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이는 SATA SSD를 탑재한 PC의 데이터 처리속도(540MB/s)보다 2배 이상, UHS-I 마이크로SD 카드 속도(90MB/s) 보다 10배 이상 빠르다.

이번 제품의 연속 읽기 속도는 2100MB/s, 임의 읽기와 임의 쓰기 속도는 각각 10만 IOPS(Input/Output Operations Per Second), 70,000 IOPS로 기존 eUFS 3.0 제품보다 성능을 향상했다.

스마트폰에 512GB eUFS 3.1 메모리를 탑재하면 8K 초고화질 영상이나 수백장의 고용량 사진도 빠르게 저장할 수 있어 소비자가 울트라 슬림 노트북 수준의 편의성을 체감할 수 있다.

또한 100GB의 데이터를 새 스마트폰으로 옮길 때 기존 eUFS 3.0 메모리 탑재폰은 4분 이상 시간이 걸렸지만, eUFS 3.1 탑재폰은 약 1분 30초면 충분하다.

삼성전자는 512GB, 256GB, 128GB 세가지 용량으로 구성된 'eUFS 3.1' 제품 라인업으로 올해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갤럭시 S20 시리즈/사진=삼성전자

최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 부사장은 "메모리 카드의 성능 한계를 뛰어넘은 eUFS 3.1을 본격 양산함으로써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에서 데이터를 저장할 때 느꼈던 답답함을 말끔하게 해결했다"며, "올해 모바일 제조사들이 요구하는 물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평택캠퍼스 P1 라인에서 생산중인 5세대 V낸드를 6세대 V낸드로 본격 전환하고 최근 첫 제품 출하식을 가진 중국 시안(西安) 신규 2라인(X2)에서도 5세대 V낸드 양산을 시작해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 하이엔드 스마트폰 시장까지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