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위, 5기 현장메신저 105명 위촉…계층·연령별 7개그룹 구성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3-05 13:43

제5기 현장메신저 구성 / 자료= 금융위원회(2020.03.0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위원회가 금융 소비자 목소리를 듣기 위해 다양한 계층과 연령으로 구성된 105명의 현장메신저를 위촉한다.

금융위는 5일 금융당국과 금융현장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담당할 105명의 제5기 현장메신저를 위촉한다고 밝혔다.

5기 현장메신저는 계층별 그룹 4개, 연령별 그룹 3개, 총 7개 그룹으로 구성된다. 특히 시각·청각 등 장애인을 포함하여, 금융당국이 금융취약계층을 포함한 다양한 금융소비자의 현장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구성을 보다 정교화했다.

1년 동안 활동하게 되며 제안사항을 수시로 금융당국에 전달할 예정이다. 그룹별로 분기별 정기 간담회도 개최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모아 제도개선에 반영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심각 단계인 현 상황을 감안해 위촉장은 비대면 개별 발송키로 했다. 또 활동 역시 심각단계인 코로나19 사태 진정시까지 대면방식을 지양하고 비대면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현장메신저는 2016년 1월 제1기가 출범하고 올해로 제5기를 맞이했다.

지난해 제4기 현장메신저 제안사항은 총 197건이며, 이 중 188건을 회신했다. 회신율은 95.4%다.

회신과제 188건 중 122건은 현장조치하고, 66건은 검토 후 29건을 수용, 28건을 불수용, 9건을 추가검토로 판단했다.

소비자보호(70건, 35.5%), 편의성 증진(68건, 34.5%), 상품설명·안내방식(42건, 21.3%)에 관한 내용이 주로 제안됐다.

제4기 제안과제 중에서 펀드핵심정보를 첫 면에 집중 기재하고, 펀드투자위험을 최상단에 배치, 펀드비용 비교정보 제공 등 투자자가 간이투자설명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개편한 내용이 지난해 10월부터 시행 중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