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넷플릭스가 전체 3분의 2 이상" 코로나19 확산 속 넷플릭스 정보량 급상승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2-27 09:05

코로나19 재택근무, 외출자제 분위기 속 OTT, IPTV 조사
넷플릭스 U+TV, 올레TV, 티빙, 왓챠 등 대비 정보량 압승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온라인 기반의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키워드의 온라인 정보량이 수일새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 정보량은 다른 6개 TV를 합친 것보다 두 배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돼 관심도 측면에서 넷플릭스가 전체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고 있었다.

넷플릭스의 지난 15일부터 25일까지의 넷플릭스 키워드 정보량 점유율과 타 서비스의 비교/사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27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지난 15일부터 25일까지 11일간 넷플릭스등 7개 OTT(Over The Top), IPTV(Internet Protocol TV)에 대한 온라인 정보량을 빅데이터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이며 조사대상 TV는 임의 선정했다.

조사결과 넷플릭스의 일별 정보량은 15~22일 사이에는 큰 흐름이 없었으나 코로나19 확진자가 매일 200명 가량 늘면서 동반 증가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재택근무가 증가하는 한편 대다수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며 넷플릭스로 가정 내에서 콘텐츠를 즐기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이다.

22일 3717건이었던 넷플릭스 정보량이 25일에는 5070건으로 36.4%나 늘었다.

넷플릭스, 유플러스TV, 올레TV 등의 IPTV 점유율 일별 추이 그래프/사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반면 U+TV를 비롯 올레TV, 티빙(Tving), SK BTV, 왓챠플레이, Apple TV+ 등은 의미있는 변화를 보이지않고 있다.

이는 대다수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자 및 IPTV 이용자가 넷플릭스를 서비스의 대표격으로 여기고 있다는 지표로 보인다.

넷플릭스는 이 기간 총 정보량이 4만 4265건으로 68.41%의 비중을 차지 1위를 차지했으며 U+TV 6916건, 올레TV 4762건, 티빙(Tving) 4563건, SK BTV 1733건, 왓챠플레이 1447건, Apple TV+ 1017건 순이었다.

유플러스TV등 6개 TV의 전체 정보량은 2만 438건 31.58%에 그쳤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