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용 "마땅히 나눠야 할 때"…삼성, 코로나19 극복 위해 300억 쾌척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26 16:5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그룹이 국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내 기업집단 가운데 최대수준인 300억원 규모의 긴급지원을 결정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은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했다"면서 "지금과 같은 때 마땅히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 주요 계열사들은 26일 임시이사회와 경영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기부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호텔신라, 제일기획, 에스원 등 14개사가 참여했다.

긴급 지원금은 손소독제·티슈 등 의료용품,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건강식품세트 등 구호물품이나 성금 형태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번 일로 고통 받거나 위기 극복에 헌신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력하나마 모든 노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앞서 삼성은 협력사에 2조6000억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국내 경제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협력사에 지급했다. 입학·졸업시즌을 앞두고 타격을 받은 화훼농가를 위한 꽃 소비 늘리기 캠페인도 펼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