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유플러스, 출범 이후 첫 명예퇴직 단행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20-02-26 15:14 최종수정 : 2020-02-26 17:04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LG유플러스가 지난 17일 명예퇴직 시행안을 노조에 제안하며 출범 이후 처음으로 명예퇴직 절차를 실시하고 있다.

26일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명예퇴직과 관련해 노조와 협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규모와 시기를 놓고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항공업계, 자동차업계, 중공업계 등에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이뤄지는 가운데 회사 설립 이래 한 번도 인력 구조 재편에 나서지 않았던 기업들까지 최근 희망·명예퇴직 안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다. 재계에 명예퇴직 칼바람이 전방위적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LG유플러스는 "노조 의견을 수렴해 원만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0년 LG텔레콤이 LG데이콤, 파워콤을 흡수 합병해 LG유플러스가 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명예퇴직이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산업 경쟁력 약화에도 막연하게 버텨 오던 기업들이 무역갈등 여파 지속, 코로나19 확산 등 이례적인 위기 상황을 연이어 맞으며 선제적으로 축소 경영을 단행하고 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