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세계면세점, '오프화이트' 유치 성공 ..."세계 면세 최초"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20-02-19 00:00

오는 20일 서울 명동점 매장 문 열어
"신세계 아트경영, 입점 협상시 주효"

오프화이트가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한 와플 레이서. /사진제공=신세계면세점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세계적인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오프화이트' 모시기에 성공했다. 오프화이트가 면세점에 입점한 것은 신세계면세점이 세계 최초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은 오는 20일 오프화이트 매장을 오픈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프화이트는 현재 '가장 잘나가는 패션 브랜드'로 불린다.

오프화이트는 루이비통 첫 흑인 수석 디자이너로 유명한 '버질 아블로'가 2013년 이탈리아 밀라노를 기반으로 설립한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로, 영국 패션 전문 플랫폼 리스트(Lyst)뿐만 아니라 월스트리트저널 등 여러 매체에서 현재 최고 인기 브랜드로 언급되고 있다.

화이트와 블랙의 중간지점인 회색지대를 의미하는 이름처럼 전통과 현대를 오가고 나이키(운동화), 이케아(가구), 모에샹동(샴페인), 맥도날드(패스트푸드), 리모와(가방), 바이레도(향수) 등 분야를 가리지 않은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젊은 문화를 창조해왔다.

오프화이트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입점을 기념해 한정판 상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한 와플 레이서뿐 아니라 국내 단독으로 언더커버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2020년 S/S 남성 컬렉션 '플라스틱' 등 차별화된 상품들을 준비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오프화이트가 면세 업계 최초로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 입점을 결정한 배경에는 대한민국 관광 1번지 명동에 위치한 것, 브랜드에 어울리는 쾌적한 쇼핑 공간, 지속적 매출 성장, '새로움'과 '예술'이란 추구하는 가치가 일치했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신세계는 본점 옥상에 제프 쿤스, 호안 미로의 작품들을 상시 전시하고, 시즌별 예술 전시회를 열어왔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서도 기존 패러다임을 깨고 업계 최초로 대형 예술품을 매장에 설치하는 등 아트 경영을 이어온 것이 입점 협상에 주효했다는 평가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