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작년 오피스 거래규모 2년 연속 11조원 돌파…4분기 서울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 8.8%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02-13 10:42

세빌스, ‘2019년 4분기 서울 오피스 마켓 리포트’ 발행

자료=세빌스코리아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지난 4분기 서울 주요 권역의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이 꾸준한 수요 상승 속 직전 분기 대비 1.1%p 하락한 8.8%를 기록했으며, 세부 권역별 공실률은 도심 13.2%, 강남 2.2%, 여의도 9.4%로 나타났다.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기업 세빌스코리아(대표이사 이수정)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4분기 오피스 마켓 리포트’를 발행하고, 직전 분기 및 전년도 임대 거래와 투자 시장에 대한 분석을 공유했다.

도심은 법무법인 김앤장, 세종 및 태평양 등 법률회사와 서울시 등 정부 관련 기관의 활발한 증평 및 업그레이드 수요로, 강남은IT 및 BT 기업, 제약회사의 활발한 증평 수요로 각각 공실률이 하락했다.

여의도는 금융회사들의 사옥 매각 및 재건축 계획으로 업그레이드 이전 수요가 늘어났으나, IFC1, FKI빌딩에서 대형 공실이 발생해 공실률이 상승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경제 성장이 정체된 가운데서도 지난 5년 평균 장기 평균 순흡수면적의 1.4배에 달하는 231,400sqm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에만 대형 빌딩 5개가 완공됨에 따라 여의도를 중심으로 주요 3권역 공실률 상승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동 보고서는 또한 2019년 4분기 오피스 매매 거래규모는 2조 2,000억원을 기록했으며, 2019년 연간 오피스 거래 규모는 총 11.5조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8년(11.6조원)에 이어 2년 연속 11조원 이상 거래됐다.

NH투자증권의 여의도 본사빌딩을 마스턴투자운용이 2,549억원에 매입하였고, 메리츠화재의 여의도 사옥을 베스타스자산운용이 1,200억원에 매입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이 운용하던 타임스퀘어는 코람코자산신탁이 2,550억원에 매입했으며, 영동기업이 보유하던 서울빌딩을 마스턴투자운용이 2,400억원에 매입했다. 파크원(Parc1) Tower 2 및 유수홀딩스 빌딩은 입찰 완료 후 2020년 거래 종결을 목표로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세빌스코리아는 한국은행이 2020년 국내 경제 성장률을 2%로 예상한 가운데, 공모 시장 활성화를 위한 세제 혜택 등의 영향으로 투자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바라봤다. 나아가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기대 수익률은 현 수준을 유지하거나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홍지은 세빌스코리아 Research & Consultancy 상무는 “저금리 기조와 기대 수익률 하락으로 오피스 자산 가격은 2020년에도 꾸준히 상승할 것”이라며, “사옥 등 기업들의 자산 매각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