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거래소 “코스닥시장 진입요건 시가총액 중심으로 단순화할 것”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2-12 12:00

코스닥시장본부 2020년 주요 추진사업 발표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거래소가 올해부터 기존 세분화된 코스닥시장 진입요건을 시가총액 중심으로 단순화한다.

12일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코스닥시장본부 2020년 주요 추진사업’을 통해 지난해 주요 성과와 올해 주요 추진사업을 발표했다.

거래소는 올 한해 주요 추진사업으로 ▲코스닥시장을 통한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 지원 ▲코스닥·코넥스시장 수요기반 확대 및 유동성 제고 ▲상장법인 공시·회계역량 강화를 통한 시장 신뢰성 제고 등을 꼽았다.

우선 코스닥시장 진입요건을 미래성장성을 반영하는 시장평가 중심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이에 현행상 과거실적 위주의 진입요건을 미래성장성이 반영된 시가총액별로 구분하고, 재무요건 등을 차등 적용할 예정이다.

거래소 측은 “진입요건을 시장평가 중심으로 개편해 미래성장성 우수기업에 친화적인 상장환경을 조성하고 기술특례상장 활성화를 위한 전문평가제도를 개선할 것”이라며 “산업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혁신기업 심사기반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수 혁신기업의 발굴 및 원활한 상장을 위해 주관사의 역할 및 책임 강화, 투자은행(IB)의 기술기업 실사 전문성 제고를 위한 분석과 실사(Due Diligence)과정 모범규준 마련, 기업성장투자기구(BDC)를 통한 혁신기업 스케일업 지원을 제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스닥·코넥스시장의 유동성 제고를 위한 시장조성자제도 또한 확대 시행한다. 시장조성 종목에 대한 양적·질적 지표 개선이 확인됨에 따라 올해 시장조성자 및 대상 종목을 2배 이상 확대한다는 설명이다.

거래소 측은 “기관·외국인 투자확대를 위한 시장홍보 강화, 코넥스시장 투자 저변 확대를 위한 인프라 개선에도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상장법인의 공시·회계역량을 강화한다. 특히 제약·바이오 기업의 임상시험 등 주요 경영사항에 대한 공시 가이드라인을 제공해 투자자 보호에 나설 예정이다.

거래소 측은 “혁신기업 공시정보 제공 확대, 상장법인 내부감사 교육 프로그램 제공, 상장법인 회계 프로세스 구축 컨설팅 및 교육 등을 실시해 기업의 성실공시 지원 및 투자자 보호 제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마지막으로 “올 한해 코스닥본부 중점 추진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해 모험자본 공급을 통한 우량 혁신기업의 성장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코스닥시장은 업종별 상장심사체계 구축, 기술특례상장 활성화, 상장기업의 공시·회계관리 지원, 코넥스 활성화 기반 마련 등을 통해 2년 연속 100사 이상 신규상장(108사), 기술특례상장 역대 최다(22사), 상장기업 1405사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