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ES 2020] 김준 SK이노 총괄사장 “E-모빌리티 혁신의 고객가치 창출하는 딥체인지로 성장” 강조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1-08 14:24

SK이노베이션 경영진, CES 현장서 전략회의 개최…‘SK Inside’ 모델의 속도감 있는 성장 협의

△ 김철중 전략본부장과 김준 총괄사장,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왼쪽부터). /사진=SK이노베이션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CES 2020 현장을 찾아 주요 경영진들과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미래 E-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적인 발전과 함께 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략 수립에 머리를 맞댔다.

김준 총괄사장은 “E-모빌리티 진화 발전은 SK이노베이션에 매우 중요한 성장 기회이기도 하지만, 그 속도를 우리가 앞서 나가지 못하면 우리에게는 큰 위기가 될 것”이라며 딥체인지 가속화를 주문했다.

현장에는 김준 총괄 사장을 비롯해 지동섭 배터리 사업대표, 노재석 SKIET 사장, 김철중 전략본부장 등 SK이노베이션의 전략, 연구개발, 마케팅 임원들이 찾았다.

이들은 전략회의를 열어 CES 2020에서 공개된 주요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미래 성장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SK이노베이션이 이번 CES에서 공개한 E-모빌리티 산업 혁신의 기본인 ‘SK Inside’ 모델을 더욱 속도감 있게 성장시켜 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CES 2020에서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자회사와 함께 ‘SK Inside’ 모델을 공개하고 전시 중이다.

‘SK Inside’ 모델은 미래 E-모빌리티의 혁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최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소재 및 각종 윤활유 제품 등을 패키지로 묶은 모델을 일컫는다.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 CES는 새롭게 진화해 가고 있는 모빌리티 기술 및 제품을 비롯해 인류의 삶을 더욱 풍족하게 해줄 미래 기술이 전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 기술, 특히 우리가 가고자 하는 E-모빌리티 분야 기술 발전은 우리의 예측을 넘어서는 속도로 가고 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과 사업자회사들이 역량을 키워온 배터리 등 모빌리티 핵심 부품과 최첨단 소재들은 E-모빌리티 혁신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E-모빌리티 혁신을 앞당겨 이것이 고객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더욱 속도를 내야할 때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전략회의를 통해 전사가 갖고 있는 역량인 ‘SK Inside’를 기반으로 E-모빌리티 혁신을 지원함으로써 B2B 고객 뿐 아니라 B2B2C에 해당하는 고객들의 행복을 키우는 것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를 키워 나갈 수 있다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악화되고 있는 경영환경에서 벗어 날 수 있도록 기술개발, 글로벌, 그린이라는 회사 성장의 3대 방침을 모두 담고 있는 ‘SK Inside’의 실행력을 과감하게 높이자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