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 키코 배상 배임 아냐”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2-23 16:52

소비자 보호 차원 회사 평판 도움

윤석헌 금감원장이 23일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감원장이 은행이 키코 불완전판매 배상과 관련 배임이 아니라고 말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진행한 송년 오찬간담회에서 키코 분조위 후 금융회사와 소통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뷴조위가 개최된 이후 약간의 커뮤니케이션(소통)은 있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가 오고갔는지는 말하기 어려우나 은행이 적극적으로 분쟁조정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제가 은행들에게 하고 싶은 얘기는 DLF도 그렇고 키코는 고객이 은행을 찾아와서 도움을 요청했는데 손실을 입히거나 망하게 한 것"이라며 "일부 은행들에서 배이 이야기가 나오는데 주주 입장에서는 금전적인 손실을 끼치는 부분이어서 부정적으로 생각하겠지만 이걸 (키코 배상) 해서 은행의 평판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고 은행이 고객을 도와주는 것이므로 이걸 배임이라 할 건 아니라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윤석헌 원장은 임기 중 가장 잘한 뿌듯한일로 키코 분조위 개최를 꼽기도 했다.

윤석헌 원장은 "키코 문제를 일단 분조 아젠다로 올려놓게 된 것을 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지금부터 시작하는 상황이니 열심히 잘 은행들과 협조해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