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금융, 기후변화 대응원칙 선포…녹색금융 활성화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2-22 12:36

신한금융그룹 본점 / 사진= 신한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기후변화 대응 원칙을 선포하고 녹색금융을 활성화 하기로 했다.

신한금융그룹은 12월 20일 국내 기업 최초로 기후변화에 대한 금융사의 대응 원칙을 담은 '그룹 기후변화 대응원칙'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열린 그룹 이사회 산하 사회책임경영위원회를 통해 심의/확정했다.

이번 원칙은 국제사회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공동으로 채택한 새로운 기후체제인 파리협정을 준수하고 기후변화 전반에 대한 금융그룹 차원의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지구온도 상승을 산업혁명 이전 대비 1.5℃ 이하로 제한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하고 실질적인 이행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기후행동 5대 원칙’을 제시했다.

우선 기후변화가 그룹 경영상 중요한 고려요소임을 인식하며, 그룹차원의 대응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한다. 둘째, 친환경 사업에 대한 기후금융 및 녹색금융을 활성화한다.

셋째는 기후변화 관련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관리한다. 넷째는 자체적인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과 재생에너지 사용을 이행한다.

마지막 다섯째는 기후변화의 위험과 기회를 관리하기 위한 지배구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해 10월 그룹차원의 친환경 경영비전인 '에코 트랜스포메이션 20 20'을 선포하고 2030년 까지 녹색 산업에 20조원을 투자 및 지원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20%까지 절감하는 탄소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또 지난 7월에는 국내 금융지주회사 최초로 외화 지속가능(ESG) 후순위채 5억 달러 발행에 성공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그룹 기후변화 대응원칙'을 충실이 이행함으로써 금융 산업에 잠재된 환경사회적 위험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저탄소 경제 활성화 지원에 앞장 서는 ‘일류(一流) 금융그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