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캐럴 is back’ SKT, 소상공인에 캐럴 등 연말연시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 지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2-19 10:59

박정호 사장 “1회성으로 끝내지 않고 지속 확대 계획”
플로 서비스 통해 11개 플레이리스트 2000여 곡 무제한 재생

△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이 명동복지회 임원 이강수 씨에게 캐럴 스트리밍용 블루투스 스피커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거리에서 사라졌던 크리스마스 캐럴이 다시 울려 퍼진다. 크리스마스 음원을 무료 제공하는 ‘캐럴 이즈 백’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SK텔레콤은 오는 21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전국 300만 소상공인에게 크리스마스 캐럴 등이 포함된 연말연시 스트리밍 서비스를 무료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음원서비스 플로(FLO)와 함께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에게 음원서비스 1개월 이용권을 제공한다. 매장 면적이나 업종에 따라 음원 권리자에게 지불해야 하는 저작권료를 전액 해결해 주는 형태로 캐럴 스트리밍을 지원한다.

신청자는 매장에서 SK텔레콤이 제공하는 11개 플레이리스트 2000여 곡을 무제한 재생할 수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연말연시 캐럴이 울려 퍼지는 따뜻한 분위기 속에 거리를 걷는 고객들의 행복도 높아졌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음악산업과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함께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이번 프로젝트를 1회성으로 끝내지 않고 지속 확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무료 제공 음원에는 △징글벨 △울면 안돼’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화이트 크리스마스 △아이유의 첫 겨울이니까 등 겨울 인기 음원이 포함된다. 크리스마스 이후에는 연말연시에 어울리는 노래로 바뀌어 제공된다.

SK텔레콤은 대부분 매장의 POS단말기에서 스트리밍이 가능하도록 전용 서비스를 개발했다. 매장 규모와 업종에 관계없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프랜차이즈 매장의 경우 가맹본부 등과 협의해 진행할 수 있다.

또한 ‘크리스마스 성지’인 명동의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게 블루투스 스피커를 제공했다. 음향 설비가 없는 3~4평의 소규모 매장이 지원 대상이다.

크리스마스 및 연말연시는 전통적으로 소비 심리가 커지고 경제 활동이 활발해지는 기간이다. 어느 순간부터 거리에 캐럴 등이 사라져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아쉽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

이에 SK텔레콤은 연말연시 한국 경제의 활기를 높이고, 재도약을 위한 작은 계기를 만들고자 ‘캐럴이 돌아왔다’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캐럴 등 매장 음악은 소상공인 매장 매출 증가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매장음악서비스 업체 ‘샵캐스트’는 매장에서 시기에 맞는 음악을 틀었을 때 매출이 25~28%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월 최고 2만 9800원에 달하는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고, 사회적으로 활기찬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연말연시 특수를 살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플로(FLO)는 이번 지원으로 소상공인 매장에서 캐럴을 재생하는 시간이 지난해 대비 약 70%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무료 캐롤 신청자를 10만명 이상으로 예상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도 클 것이라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오는 25일까지 서울 주요 상권을 누비며 크리스마스 음악을 틀고, 어린이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캐럴 트럭’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 트럭은 25일 이후에 전국 ‘5GX 부스트파크’에서 소상공인과 함께 연말연시 이벤트를 펼치게 된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