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장스케치] 라스트 마일을 차지하라…은행+핀테크 오픈뱅킹 개막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2-18 12:14 최종수정 : 2019-12-18 20:51

18일 47곳 오픈뱅킹 참여 '원픽앱' 경쟁 가열

1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오픈뱅킹 전면시행 출범식에서 토스(비바리퍼블리카) 측이 오픈뱅킹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오픈뱅킹은 금융의 라스트 마일(Last Mile)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될 것입니다. 소비자들은 경쟁의 혜택을 받을 것입니다."

12월 18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오픈뱅킹 전면 시행 출범식에서 토스(비바리퍼블리카) 담당자는 아마존 유통 혁명의 핵심인 라스트 마일 개념을 접목해 오픈뱅킹 서비스를 소개했다.

오픈뱅킹 시대에 고객과 금융상품이 만나는 최후 접점에서 '원픽(one pick) 앱'으로 선택받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꼽은 셈이다.

지난 10월 30일 10개 은행에서 시범 실시한 오픈뱅킹은 12월 18일을 기점으로 16개 은행과 31개 핀테크 기업까지 총 47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토스, 카카오페이 등 4곳이 차례로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연했다. 행사장 밖에는 은행과 핀테크 기업 5곳씩 전시부스를 마련해 오픈뱅킹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금융당국은 오픈뱅킹이 금융과 핀테크 사이 경쟁적 협력(Coopetition)에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축사를 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저비용, 고효율의 인프라가 구축되는 만큼 단순한 고객 늘리기보다 금융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경쟁해야 한다"며 "좋은 사용자 경험(UX) 등 서비스의 혁신성, 편의성에 따라 승패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픈뱅킹은 이날 이후에도 핀테크 기업이 순차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향후 참여기관을 저축은행, 상호금융, 우체국 등 제2금융권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잔액조회, 자금이체 외에도 대출조회 등 기능 측면도 더해나갈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