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혁신 파도타는 금융②] 대출 혁신 꿈틀…은행-통신-핀테크 맞손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31 18:47

우리은행 시중은행 최초 대출비교추천 참여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편집자주]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규제 샌드박스 시행 6개월이 넘은 현재 결과물인 혁신금융서비스가 7건이 실제로 출시됐다. 올해 말까지 나오기로 한 혁신금융서비스도 줄을 서고 있는 상황이다. 출시된 혁신금융서비스 현황과 혁신성을 파악해보고 곧 나올 혁신금융서비스를 알아본다.

△ SKT-IBK의 5G·빅데이터 기반 혁신금융 협력안. /사진=SKT

이미지 확대보기
금융권에서는 대출 부분에서 기존 틀을 깨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진행되고 있다. 1사 전속 주의 규제가 완화되고 핀테크 업체가 가세하면서 그동안 대출 사각지대로 고금리를 써야했던 고객이, 대출비교가 어려워 금리 바가지를 썼던 고객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핀테크 기업 핀다 혁신금융서비스 '확정조건 대출신청'은 지난 9월 5일 이용자 1400명을 돌파했다.

확정조건 대출신청은 공인인증서 연동 한번으로 재직, 소득정보를 불러와 10초 이내 해당 금융사 확정조건을 알아볼 수 있다. 현재 한국투자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KB저축은행과 제휴 5개 상품에 확정조건 대출신청이 가능하다.

토스도 유진저축은행, OK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등과 제휴를 맺고 '내게 맞는 대출 찾기' 서비스를 운영했다.

1사 전속주의 규제 완화로 그동안 대출을 받기 위해 일일히 은행에 방문해 확정 금리를 알아보던 노력을 덜었던 점은 고무적이다. 다만 참여 금융사가 적어 사실상 비교 서비스라고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평가가 있다. 핀테크 업체에서 금융사를 확장하지 못하는건 금융사에서 이를 원하지 않아서다.

한 핀테크 업체는 "시중은행에서는 참여하지 않는 경우 비용적인 측면에서 우위에 있어 참여를 꺼려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뱅크샐러드 혁신금융서비스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 시중은행 최초로 우리은행이 참여하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위은행은 지난 30일 시중은행 최초로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공동 개발한 오픈API를 이용해 고객이 뱅크샐러드 앱에서 우리은행 대출상품 개인별 한도, 금리를 직접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뱅크샐러드 비교추천 서비스에는 '우리비상금대출'이 우선적으로 제공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시중은행에 참여를 꺼리던 중에 우리은행이 대출비교 서비스에 참여하게 되어 고무적"이라며 "여기에 참여하지 않는 시중은행은 도태할 수 밖에 없는 구조여서 시중은행도 참여를 할 수밖에 없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금융서비스 출시에 시중은행, 지방은행도 서비스 출시를 위해 핀테크 업체, 통신업체와 손을 잡고 있다.

경남은행은 핀다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혁신금융서비스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핀다와는 비금융데이터를 활용한 금융상품·금융서비스 개발 제공, 마이데이터(MyData·금융소비자의 금융거래 정보를 집중시켜 패턴을 분석한 뒤 신용등급 관리와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신사업) 산업 활성화를 위한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응용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공동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은행, IBK기업은행은 SK텔레콤 협약을 맺고 중소기업 특화 금융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5G기반 유동인구, 통신료 납부내역 등 SK텔레콤이 제공한 비금융 데이터와 은행 데이터를 연계분석해 중소기업 특화 금융서비스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SK텔레콤, 현대카드, 현대캐피탈과 '이커머스 소상공인 대상 혁신금융서비스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SK텔레콤 등은 11번가 셀러들을 대상으로 선정산 및 저금리 신용대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이커머스 비금융데이터를 분석, 신용 평가 참고자료로 활용한다. 이를 통해 기존 낮은 매출과 담보 부족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이커머스 소상공인들이 자신의 신용을 새롭게 인정받아 대출한도 상향, 이자 절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