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윤석헌 금감원장 "책임 있는 금융혁신 이루겠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30 10:40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 축사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감원장이 "책임있는 금융혁신을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블룸에서 열린 2019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 축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최근 IT기술 발달과 모바일 기기 보급으로 금융서비스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됐다"라며 "P2P대출, 로보어드바이저, 금융서비스 비교플랫폼 등 저렴하고 다양한 금융서비스가 등장해 편리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핀테크 혁신에 따라 새로운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감독이 핀테크 혁신에 따른 변화를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면 새로운 위험이 초래될 수 있다"라며 "금감원은 원칙에 따라 핀테크 육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역동적 금융혁신, 포용적 금융혁신,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금융감독 수행, 감독의 디지털화 4가지를 제시했다.

윤석헌 원장은 "역동적인 금융혁신으로 핀테크 기업인의 애로사항을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반영하고 현장자문, 스케일업 펀딩 지원 등으로 핀테크 혁신을 뒷받침하겠다"라며 "포용적 금융혁신을 지향, 취약계층 금융접근성을 높이고 핀테크 기술로 사회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임팩트 핀테크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금융감독으로 핀테크 해외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다양한 경제주체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핀테크 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라며 "레그테크 확산을 통해 금융회사 내부통제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효과적인 감독을 위해 섭테크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현재 금융산업은 커다란 변화의 기로에 서있다"라며 "새로운 경쟁력을 갖추는 한편 다가올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고 그 결과에 책임지는 책임있는 금융혁신을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