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이동걸 산은 회장 "한국GM 노조, 긴 미래 보고 노사협의 응하길 기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14 14:12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0일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 산업은행(2019.09.1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은 한국지엠(GM) 노사 갈등 관련해 14일 "노조가 긴 미래를 보고 노사 협의에 임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노조 파업이 지속돼) GM 미국 본사가 협약 외 물량을 다른 나라로 빼게 되면 한국 철수 명분이 더 커질 수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협약을 맺은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이행해야 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으며 다만 트랙스 물량은 협약 외 물량으로 우리가 제동을 걸 수는 없다"고 했다.

이동걸 회장은 "노사 간 합의를 통해서 국내에서 생산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고 회사 측에도 의사를 전달하고 있다"며 "노조가 긴 미래를 보고 노사 협의에 응해줬으면 하는 바람으로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관련 일본, 유럽연합(EU) 등 다른 나라의 경쟁당국 승인을 받지 못하거나 조건부 승인이 이뤄질 수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이동걸 회장은 "현대중공업이 다각적 방안을 강구해 승인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대우조선 노조 쪽에서도 조선업 부흥을 위한 조치인 만큼 맹목적인 반대를 안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