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통신재난 대응체계 돌입…주말까지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9-06 15:57

주말까지 1700명 투입해 통신시설 피해 발생시 긴급 대응 체계 강화

▲ KT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비상 대응체계 돌입. /사진=KT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KT가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라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통신재난에 대비한 비상운용체계에 돌입했다고 6일 밝혔다.

KT는 6일부터 과천 네트워크관제센터에 ‘13호 태풍 링링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비상운용체계를 가동하고, 전국 재해대책상황실을 함께 운영하며 실시간으로 기상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또한 ‘태풍 링링’의 영향권으로 예측되는 주말까지 전국적으로 1700명을 투입해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및 비상 출동 대기 인력을 보강하고, 통신시설 피해 발생시 긴급 대응 체계를 강화해 통신서비스 영향을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태풍의 예상 경로에 따르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며 내륙에 상륙하기까지 지속적으로 강한 비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적인 피해가 예상된다.

KT는 집중호우에 따른 통신시설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 점검과 보강을 실시하고, 피해 발생시를 대비한 긴급복구를 위한 물자를 확보하고 전진배치 하는 등 차질 없는 통신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또한 태풍의 영향으로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정전 상황에도 대비해 비상발전기, 발전차 등을 일제히 정비하고 비상 복구 체계 점검을 마쳤다.

KT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4단계의 통신재난 대응체계에 따라 신속한 피해 대응과 시설 복구를 추진할 것이며, 향후 피해 발생 규모에 따라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정용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상무는 “‘제13호 태풍 링링’ 움직임에 따라 실시간 모니터링과 비상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통신서비스에 영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