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외환-장중] 눈치 보기 장세…1,215원선 등락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19-08-07 13:57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달러/원 환율이 방향성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으며 전일 종가 주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7일 오후 1시 55분 현재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 보다 0.05원 오른 1,215.35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장 수급은 비교적 안정적이다. 특정 공급이나 수요 세력이 눈에 띄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그간 이어온 환율 급등세가 멈춘 탓인지 저가성 수입업체의 결제수요 정도만이 달러화의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주식 역송금 수요 또한 꾸준하지만 규모 자체는 크지 않다.
시장전문가들은 이날 달러/원 환율이 위든, 아래든 방향을 잡지 못하는 데는 외환당국의 스무딩오퍼레이션(미세조정)이 결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A 외국계은행의 한 딜러는 "오늘 서울환시에서 당국은 특정 레벨을 사수한다는 느낌보단 장중 내내 꾸준히 달러 공급자의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며 "사정이 이렇다보니 누구하나 달러 롱포지션을 과감히 구축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국의 스무딩이 계속 이어지는 한 오늘 달러화는 장 마감까지 1,215원선을 중심으로 1~2원 사이 좁은 박스권 등락을 반복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