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업구조혁신펀드 5조원까지 단계적 확대…자본시장 중심 구조조정 마중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7-26 15:37

올해 먼저 1조원 추가…유암코 구조조정 기능 강화, 캠코도 DIP금융 활성화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6일 오후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캠코가 주관한 '자본시장을 통한 기업구조 혁신 방향 토론회'에 참석했다. (왼쪽 다섯째부터)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문창용 캠코 사장, 이진웅 서울회생법원 부장판사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자본시장 중심의 기업구조조정 시장을 육성하기 위해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이 조성한 기업구조혁신펀드의 운용규모를 단계적으로 5조원까지 늘린다.

연합자산관리(유암코)의 기업구조조정 기능을 강화하고, 자산관리공사(캠코)의 신규자금 공급 DIP(Debtor In Possession) 금융 기능도 활성화 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캠코 주관으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자본시장을 통한 기업구조 혁신방향 토론회'에서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캠코, 성장금융, 유암코 등이 구조조정 성공사례를 발표했고, 기업구조조정 제도 점검 TF 위원들은 향후 자본시장 중심 구조조정 활성화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토론회에 직접 참석한 최종구 위원장은 "기존 채권은행 중심 구조조정은 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에만 치우쳐 근본적인 사업 체질 개선이 미흡하고 현상 유지에 안주한다는 비판이 있다"며 "최근 중소기업, 하청업체 등 산업 생태계 차원의 구조조정이 중요해지고 기업의 시장성 자금조달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자본시장 중심 구조조정 필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시점"이라고 말했다.

토론회에서는 자본시장 중심 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한 정책금융의 마중물 역할이 논의됐다.

먼저 기업구조혁신펀드 운용 규모를 늘리고 운용 방식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현재 1조원 규모인 펀드 운용 규모를 연내 1조원 추가를 포함해 단계적으로 최대 5조원까지 늘릴 예정이다.

보증·신규자금, 만기연장 등 지원방식을 다양화하고, 사업구조조정을 위해 산업 이해도가 높은 다양한 GP 참여를 유도한다.

유암코의 기업구조조정 기능도 강화할 방침이다. 부실채권(NPL) 시장 민간중심으로 전환하고, 구조조정 역할을 한층 더 강화해서 내년에 약 3000억원을 투자한다. 지난해 기준 유암코 투자잔액은 NPL이 2조6000억원으로 기업구조조정 1조4000억원을 앞서고 있다.

NPL 투자 감소분을 활용해 지방은행·연기금 등(LP 참여)과의 협업을 통해 구조조정 분야에 대한 투자여력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유암코는 주주인 시중은행, 정책금융기관과 유상증자 방안 등도 협의가 진행중이다.

또 트랙 레코드가 부족한 운용사와의 Co-GP(공동운용), 전문경영인 풀(Pool) 운영으로 구조조정 시장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낟.

캠코는 DIP 금융 활성화에 나선다. DIP는 회생절차기업의 기존경영인을 유지하는 제도로 통상 회생절차 기업에 대해 운전자금 등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DIP금융 시장이 형성되지 않은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캠코 등 정책금융기관이 직접 연 300억원을 지원하고, 시장이 조성된 중소·중견이상 기업은 'DIP금융 전용펀드'를 조성해 연 2000억원을 주력산업 중심으로 지원한다.

또 S&LB(매각 후 재임대) 제도도 연 2000억원 규모로 DIP금융, 절차 간소화, 임대료·자산재매입 부담 완화 등을 통해 기업에게 실질적 지원을 강화한다.

충분한 LP 투자자금 공급을 위해 캠코가 경영정상화 PEF에 LP로 참여해 연 2000억원 규모로 연기금 및 기관투자자 등에 대한 앵커투자자 역할을 맡는다.

아울러 회생절차를 신청한 기업 정보를 기업 동의 아래 '기업구조혁신센터'에 등록된 적격투자자(20개)에게 제공한다.

회생계획 인가 전 인수합병(M&A)이 진행중인 기업에 대해서는 기업 요청이 잇으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6개월간 채권 매각을 보류해준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은 기업신용위험평가 C·D기업은 의무적으로 기업구조혁신센터에 안내하고 등록하도록 해서 시장중심 구조조정 성공모델 창출에 나설 방침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