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금융지주, 자사주 관련 오버행 우려 해소시 주가 반등 기대”- 하나금융투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07-23 08:49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자사주 관련 오버행(잠재적 매물) 우려를 해소할 시 주가가 반등할 것으로 전망됐다.

23일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기존 또는 신규 과점주주 등 시장에 매물화되지 않을 장기투자자에게로의 자사주 매각 여부가 우리금융 주가의 반등 가능성을 좌우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우리금융의 목표주가 2만5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우리금융은 올해 2분기 전 분기 대비 7.3% 증가한 6104억원의 순익을 내 지난 2014년 이래 최대 수준의 분기 순익을 시현했다.

최 연구원은 “순이자마진(NIM) 하락 폭이 3bp로 예상보다 더 컸지만 은행 총대출이 2.3%나 증가한데다 자산관리수수료 증가 및 대출채권 매각익 발생으로 수수료이익과 기타 비이자이익이 양호했다”고 말했다.

이어 “2분기 대손충당금은 한진중공업 충당금 환입에 힘입어 765억원에 그쳤다”며 “반면 판관비도 다소 늘어났는데 이는 광고 선전비와 건강·고용·산재보험료 증가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NIM은 하락은 조달 측면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

최 연구원은 “2분기 은행 NIM은 1.49%로 전분기대비 3bp 하락해 하락 폭이 예상을 웃돌았는데 이유는 조달비용 상승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중금리 하락에 따라 원화대출금수익률이 3.31%로 2bp 하락한 반면 정기예금이 약 6조원 가량 증가해 원화예수금비용률이 1.53%로 전 분기 수준을 유지했다”며 “원화 NIM이 2bp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외화자산 확대와 환율 상승으로 외화 NIM도 1bp 하락해 전체 NIM 3bp 하락에 기여했다”고 해석했다.

향후 우리금융의 주가 상승 여부는 자사주 관련 오버행(할인율 포함) 우려가 해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연구원은 “양호한 펀더멘털에도 불구하고 산업 전반에 매크로 및 금리 불확실성이 크다”며 “우리금융의 경우 5.8% 자사주 관련 오버행 우려가 주가 상승을 제약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헀다.

그는 마지막으로 “기존 또는 신규 과점주주 등 시장에 매물화되지 않을 장기투자자에게로의 자사주 매 각 여부와 매각 시 할인율 최소화 등에 대한 확신이 전제돼야 의미있는 주가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