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용진, 이마트 임직원에 대응태세 주문..."위기는 생각보다 빨리 온다"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7-18 20:58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제공=신세계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임직원에게 위기 대응 태세를 갖출 것을 주문했다. 연속된 실적 악화로 위축된 상태에서 역량을 결집할 것을 당부한 것으로 보인다.

18일 신세계에 따르면 정용진 부회장은 지난달 28일 열린 하반기 전략회의에서 이마트 임직원에게 "위기는 생각보다 빨리 오고 기회는 생각보다 늦게 온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와 이마트 지점장 등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정 부회장은 PPT 화면을 띄우고 회의를 주재한 모습을 개인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도 올렸다. 당시 회의 현장에서는 '현재는 역량을 축적할 시기다. 역량이 축적되면 기회가 있을 때 힘을 발휘할 수 있다. 임직원 모두 역량을 결집해 다가올 기회를 반드시 잡자'는 식의 내용이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이 '위기'를 직접 운운한 데는 이마트의 누적된 실적 악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는 내달 9일 2분기(4~6월)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다. 주요 애널리스트들은 이마트의 이번 분기 실적을 두고 '최악의 경우 적자전환' 한 것으로 예상했다. 이마트는 앞선 1분기(1~3월)에도 지난해 동기간 대비 51% 감소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정용진 부회장이 지난달 28일 열린 하반기 전략회의에서 발표하는 모습. /사진=정용진 부회장 SNS 갈무리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