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서민금융진흥원,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 초청 강연 개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6-18 22:05

금융 포용성 강조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가 18일 서민금융진흥원 초청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서민금융진흥원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가 18일 서민금융진흥원 초청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서민금융진흥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이 김태훈닫기김태훈기사 모아보기 레이니스트 대표 초청 강연을 개최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18일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를 초청해 ‘마이데이터로 만드는 서민금융의 새 지평’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레이니스트는 데이터와 알고리즘 기반의 개인 금융관리 서비스인‘뱅크샐러드’를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이다. 강연은 뱅크샐러드의 기술 노하우를 전수받고, 최근 금융 빅데이터 개방 등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금융의 포용성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재능기부 차원에서 무료로 강연에 나선 김태훈 대표는 미국, 유럽 등 선진국의 의 마이데이터 동향을 소개하고, “우리나라도 '신용정보법'이 개정되면 소비자 선택권을 위해 개인 장부 열람과 기록 공개가 의무화된다”며 “데이터와 고객 경험이 연결되면서 개인화된 금융생활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회복위원회는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서민금융 서비스에 결합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모바일 앱 개발, 페이퍼리스(paperless) 창구 구현, 챗봇을 통한 24시간 상담 시스템 도입 등을 추진 중이다.

이계문닫기이계문기사 모아보기 원장 겸 위원장은 “향후 개방될 금융분야의 빅데이터를 서민금융지원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 중”이라며 “양질의 금융 및 비금융 데이터를 서민금융상담이나 심사 시 접목한다면 금융소외계층의 금융 접근성을 향상시켜 사각지대를 줄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