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 SK 회장 "난 원래 지독한 기업인...지금은 공감능력 생겨"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5-28 22:39 최종수정 : 2019-05-29 10:1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회장) 취임 후 10년 동안, 저는 살아남기 위한 전쟁을 했습니다. 가슴 속이 텅 빈 것 같았습니다."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 회장이 28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19' 행사 질의응답을 통해 이같이 털어놓았다.

"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게 됐는지 회장이 아닌 인간 최태원이 진솔하게 답해 달라"는 신현상 한양대 교수의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다.

최 회장은 "사람에게 다가가는 방법이 뭘까 고민하다가 사회적 기업이 뭔지 배우게 됐다"면서 "기업도 고객과 소통능력, 공감능력이 없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세상이 됐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SK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최 회장은 "(최종현) 선대회장님이 갑자기 돌아가시고, IMF 외환위기도 왔다. 상당히 어려운 시기였다"면서 "취임 후 10년은 살아남기 위한 전쟁을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살아남기 위해 무슨 일이든 하는 공감능력 제로에 지독한 기업인이었다고 당시 자신을 돌이켰다.

최 회장은 "그러다가 돈이 아닌 사람을 보는, 저와 반대인 사람을 만났다"면서 "그때부터 사람에게 다가가는 방법이 뭘까 고민하다가 사회적 기업이 뭔지 배우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침에는 장애인 고용을 덜했다고 야단도 맞았다"라며 이날 오전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가 SK그룹의 낮은 장애인 고용률에 대해 지적한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예전 같았으면 화를 냈을텐데, 지금 저는 '아 그렇구나'하는 공감능력이 조금 생겼다"면서 웃음을 보였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