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컨콜] LG화학 "전기차 동맹, 기술 유출 리스크 있어" SK이노에 불편한 속내?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4-24 17:0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화학이 24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개최했다.

이날 "SK이노베이션과 폭스바겐 등 배터리와 완성차업계 간 협력관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최근 독일 언론들이 SK이노와 폭스바겐의 합작을 막기 위해 기존 공급사인 LG화학이 압박하고 있다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질문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김형닫기김형기사 모아보기식 LG화학 전지부문 경영전략담당 상무는 "완성차 업체와 합작사(JV) 설립은 안정적인 수주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다만 핵심 기술 유출 리스크가 있어 당사는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답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