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 SK그룹 회장, VRDS 건설현장 방문…“대표적인 블루오션 시프트 사례”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4-17 15:40

최태원(오른쪽 첫번째) SK그룹 회장이 17일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성장’의 현장인 SK에너지 울산CLX VRDS 신설 현장을 방문해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이 울산 CLX내 약2만5400평 부지에 건설중인 친환경 연료유 생산설비인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신설 현장 방문해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안전시공을 당부했다.

17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1조원 이상의 대규모 자본을 투입해 2017년 11월부터 건설중인 VRDS 건설 현장은 일평균 38개 협력업체에서 온 2000여명의 인력이 투입돼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미 공기를 2개월 단축해 60% 가까운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공사가 마무리 되는 2020년 4월까지 연인원 76만5000여명이 투입되는 대규모 공사다.

VRDS 현장은 SK의 경영화두인 사회적가치(SV, Social Value) 창출을 통한 BM(Business Model)혁신과 성장을 상징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국제해사기구 IMO에서 연료유의 황 함량을 2020년 1월부터 3.5%에서 0.5%이하로 규제하는 것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투자를 진행한 것이다.

최태원 회장은 “VRDS에 대한 투자는 환경SV 추구를 통해 저부가 고유황 연료유의 레드오션에서 벗어나 고부가 저유황 연료유로 전환하면서 시장을 선도해 일자리 창출, 기업가치 제고 및 성장까지 이끌어 가는 블루오션 시프트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SK그룹이 추진하는 SV에서 환경이 차지하는 분야가 큰 만큼 성공적으로 진척시켜 달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SK에너지가 투자하고 있는 VRDS 생산시설은 ▲황함량을 0.5%이하로 대폭 낮춘 친환경 연료유 생산 ▲공장건설 및 운영을 위한 일자리 창출 ▲차별적 우위의 기업가치 제고 ▲이를 통한 성장동력 확보 등 1석4조의 현장으로 일컬어지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3월 말 SK에너지와 울산시 간 체결한 ‘VRDS 지역 일자리 창출 양해각서’를 예로 들며 “VRDS 신설이 지역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울산 지역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하는 좋은 사례”라면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효과를 만들어 내고 이것이 선순환 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성공적인 완공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우선해야 하는 것은 협력사 구성원을 포함, 공장 건설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구성원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행복현장을 만드는 것”이라며 “무사히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안전에 최고의 가치를 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회장은 이 현장에서도 행복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환경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대응은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해 회사와 구성원의 행복을 지속가능하게 만들 것이며,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함께 증진시켜 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