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A, 차 버리고 뛰어가…함박산으로 도주 "용모파기해야" 원성↑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28 18:50 최종수정 : 2019-01-28 19:00

(사진: MBN,YTN)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동탄 살해범으로 추정 중인 A 씨가 함박산으로 도주했다.

28일 동탄 한 주택서 머물던 남녀의 목숨을 해한 A 씨의 마지막 행적이 파악됐다.

경찰측은 A 씨가 남자 B 씨 목부근과 배 쪽에 상해를 입히고 여자 C 씨를 사망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만 하루가 지난 오늘 A 씨가 한 야산에 설치된 폐쇄회로 서 포착된 것. 당시 차를 몰아 도망치던 A 씨는 운전석에서 내려 급히 산으로 뛰어갔지만 주변이 어두워 정확한 향방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형사들은 이를 단서로 수색반경을 넓히고 있는 상황이지만 근방 거주민들은 둔기 소지 가능성을 들어 2차 피해에 두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일부는 A 씨의 인상착의나 행색을 공개하라며 원성을 높이기에 이르렀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