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네이버, 부깔라팍(Bukalapak)에 5000만달러 투자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9-01-16 14:06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가 인도네시아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회사인 부깔라팍(Bukalapak)에 50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부깔라팍은 인도네시아의 유니콘 기업이다. 온라인 공간에서 금융상품, 통신요금 등 다양한 상품에 대해 판매자와 소비자를 중계하는 오픈마켓 형태의 사업을 하고 있다. 하루 200만건 이상의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작년 4분기 거래액이 2017년 연간 거래액을 상회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주요 주주로는 앤트파이낸셜과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있다.

인도네시아는 최근 수년간 모바일 인터넷 사용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본격적인 고성장 국면에 들어섰다. 2014~2017년 연평균 전자상거래액 성장률이 35%에 달한다. 알리바바,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업체들도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산업에 많은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정지광 미래에셋캐피탈 신성장투자본부장은 “금융과 IT 회사가 공동 투자하는 펀드의 특성을 살려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의 O2O 모바일 플랫폼에 투자했다”며 “향후 다양한 전략적인 협업을 통해 부깔라팍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는 지역적으로 동남아시아, 인도, 중국 등의 성장성이 큰 국가에 집중하는 펀드다. 전자상거래, 인터넷 플랫폼, 헬스케어, 소비재, 유통, 물류 등 기술의 발전과 소득 증가로부터 장기적인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산업의 유망 기업들에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8월에는 동남아의 승차공유회사 그랩에 1억5000만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