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스포츠단 납회식서 선수단 격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02 11:13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은 11월 30일 여의도 63빌딩에서 '2018 농협금융 스포츠단 납회식'을 열고 소속 정구, 테니스, 골프 선수들을 격려했다. / 사진=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은 11월 30일 여의도 63빌딩에서 '2018 농협금융 스포츠단 납회식'을 열고 소속 정구, 테니스, 골프 선수들을 격려했다. / 사진= NH농협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2018 농협금융 스포츠단 납회식(納會式)'을 열고 소속 정구, 테니스, 골프 선수들을 격려했다.

NH농협금융은 NH농협은행이 정구 및 테니스팀, NH투자증권이 프로골프단을 각각 운영 중이다. 이번 행사는 한 해 동안 NH농협금융 브랜드 가치 제고에 기여한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NH농협은행은 1959년 정구팀을, 1974년 테니스팀을 각각 창단한 이래 비인기 스포츠종목 육성과 활성화에 기여해 왔다. 지난 8월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소속선수 4명이 국가대표로 출전해 은메달 2개를 획득하는 쾌거도 거뒀다.

NH투자증권 여자프로골프선수단도 국내외에서 선전하며 NH농협금융을 알리는데 큰 힘을 보태고 있다. 이미림 선수는 LPGA 통산 3회 우승을 차지하며 해외까지 농협의 위상을 전하고 있으며 이승현 선수와 박민지 선수는 올해 KLPGA S-OIL 챔피언십대회와 ADT캡스 챔피언십 대회에서 각각 우승했다.

NH투자증권의 ‘레이디스챔피언십’과 NH농협은행의 ‘국제여자챌린저테니스대회’도 올해로 11년째 매년 개최되고 있다. 특히 NH농협은행은 정구, 테니스, 배드민턴 종목에 대한 전국단위 동호인대회를 열고 생활체육 저변 확대 및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NH농협금융 소속 스포츠선수들은 바쁜 일정 중에도 짬을 내어 재능기부 활동도 열심히 하고 있다. 어린이 꿈나무, 결손가정, 농어촌 소재 학교 등을 방문해 원포인트 레슨을 진행하고 스포츠 용품을 후원하는 등 어려운 환경에서 운동하는 선수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고 있다.

납회식에서 김광수 회장은 “한 해 동안 선수 여러분이 흘린 땀방울은 농협에 든든한 힘이 되고 농협인의 자랑”이라며 “선수 한분 한분이 농협을 대표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2019년 황금돼지의 해에도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