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쌍용차, 지난달 월 최대 실적 경신…국내외 총 1만3424대 판매

유명환 기자

ymh7536@

기사입력 : 2018-11-01 14:27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서 ‘렉스턴 브랜드’ 효과 톡톡

G4 렉스턴. 사진=쌍용자동차.

[한국금융신문 유명환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달(10월) 내수 1만82대, 수출 3342대(CKD 포함)를 포함 총 1만342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24.9% 늘어난 판매 대수를 기록하며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을 냈다.

내수 판매는 전년동월 대비 36.0%의 높은 증가세로 월 최대 실적을 보였다. 특히 렉스턴 스포츠는 139.1% 증가한 4,099대가 팔리며 내수 성장세를 주도했다.

주력 모델의 판매 호조로 누계 판매도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전년 대비 1.0%의 성장세로 전환했다. 이로써 쌍용차는 내수 9년 연속 성장세 달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수출 역시 전년동월 대비 0.4% 증가하면서 월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렉스턴 스포츠의 해외 론칭이 지난 9월부터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까지 확대되고 있는 만큼 수출 회복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통해 내수, 수출 모두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며 “이러한 증가 추세라면 4분기 최대 판매 달성을 통해 분기 흑자 전환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유명환 기자 ymh753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