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전자, 접고 펴는 폴더블폰 ‘갤럭시X’ 내년 1월 공개하나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07-19 14:10 최종수정 : 2018-07-19 14:31

△삼성전자가 내년 초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폴더블폰 ‘갤럭시X’ 예상 이미지 / 사진=폰아레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삼성전자가 위아래로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X(텐)’을 내년 초 공개·출시할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IT전문 매체 폰아레나는 월스트리트저널 보도를 인용해 삼성전자는 내년 초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갤럭시X’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위너(Winner)’라는 코드명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시제품 화면 크기는 대략 소형 태블릿 크기인 7인치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내달 공대될 갤럭시노트9이 6.4인 것을 감안하면 0.6인치 큰 편이다.

‘접는 방식’은 당초 양옆을 접는 방식이 아닌 위아래로 접는 디자인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을 반으로 접었을 때는 앞면에 작은 디스플레이가 있고, 뒤쪽에 카메라가 위치될 것으로 분석된다.

출고가는 1500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원화 가치로 환산하면 약 170만원이 넘는 금액이다. 이에 따라 비싼 가격만큼 삼성전자는 특정 고객을 노리는 틈새시장 공략을 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