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7월 기준금리 동결-건설] 건설사, 내년 실적 하락 우려 커져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07-12 15:20

한은, 연내 기준 금리 인상 유력…종부세·양도세 규제 강화 효과 내년 본격화 전망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사진=한국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한국은행이 7월 기준 금리를 동결했지만, 하반기 내 인상이 유력해 건설사들의 실적이 내년에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하반기 이뤄진 규제 강화 효과로 주택 시장 침체가 심화할 수 있어서다.

한은은 12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7월 기준 금리를 1.50%로 동결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기준 금리는 8개월째 유지하고 있다.

이달에는 동결됐지만, 연내 기준 금리 인상은 유력하다. 한은은 이날 “향후 성장과 물가 흐름을 면밀히 검토하면서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 정책 변화, 가계부채 증가세 등을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연내 2번의 기준 금리 인상 추진을 발표한 가운데 하반기 1차례 기준 금리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시각이 팽배하다.

이에 따라 건설사들의 내년 실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지난 6일 발표한 종부세 인상 등 규제 강화와 주택 금융 문턱 상향 효과가 내년에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 6일 발표된 종부세 인상안으로 다주택자들의 주택 판매 고심이 커지면서 주택 시장 침체는 더 심화할 것”이라며 “다주택자들이 관망세를 보일 가능성이 큰 가운데 주택 거래는 내년에 더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하반기까지는 지난 2~3년간 이어진 주택 경기 호조로 버틸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내년에는 분양 시장에서 계약 포기자들이 증가할 수 있어 건설사 실적 하락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