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임 금감원장에 윤석헌 서울대 교수 내정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5-04 07:13

금융개혁 주도 적임자 꼽혀

△윤석헌 서울대 객원교수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신임 금감원장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서울대 객원교수가 내정됐다. 진보 성향의 경제학자라는 점, 작년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정부의 금융개혁과 궤를 같이했다는 점이 차기 금감원장으로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4일 정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금융위는 4일 오전 정례회의를 열고 윤석헌 교수를 차기 금융감독원장으로 임명, 제청할 예정이다. 금감원장은 금융위원장 임명,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윤석헌 교수는 작년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금융감독체계와 관련해 금감원 독립성을 강조했다. 이건의 삼성그룹 회장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와 금융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도입 권고안 등도 내놨다. 윤석헌 교수 내정 배경으로는 현 정부가 추진중인 금융개혁과 관련한 여러 아이디어를 갖췄다는 점이 꼽히고 있다.

윤석헌 교수는 경기고,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해 미국 샌타클래라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뒤 노스웨스턴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금융학회 회장과 국민경제 자문회의 위원, 금융위원장 직속 금융행정인사혁신위원회 위원장과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윤석헌 교수는 금융위와 금감원이 분리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