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NH농협생명·푸르덴셜생명… 여성전용 보험 눈길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3-06 11:12

워킹맘 등 '아이'를 위한 보장에서 '자기 자신'을 위한 보장으로
보험연구원, '여성 연금정책' 방향 연구 진행 예정도

△NH농협생명의 여성전용 상품 '여성안심NH유니버셜건강보험' / 사진=NH농협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여성인구 증가와 여권신장 등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보험업계 역시 ‘여성전용 보험’을 잇달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NH농협생명은 5일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여성특화질병을 보장하는 ‘여성안심NH유니버셜건강보험’을 출시해 주목을 끌었다.

이 상품은 유방암 등 여성 특정암, 여성 특정 수술, 여성 특정 입원에 대한 보장 등 여성담보에 특화된 상품이다. 여성 특정 수술/입원특약 부가로 부인과질환, 저혈압, 빈혈, 여성특화질환 등 다양한 여성 질환에 대한 보장기능을 담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가입금액에 상관없이 제공되는 다양한 여성전용 토탈건강관리서비스도 시선을 모은다. 24시간 365일 건강/의료 상담 헬스케어 서비스와 더불어 시크릿톡을 활용하여 여성만의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문 심리상담사를 통한 영유아 상담 서비스와, 1회에 한하여 전문 간호사의 미숙아 가정 방문교육도 포함한다.

이에 앞선 지난해 10월 푸르덴셜생명 역시 유방암, 여성생식기암 등의 질병과 사망을 보험료 변동 없이 평생 보장해주는 ‘(무)여성건강평생보장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여성이 남성보다 수명이 길지만, 여성 질병으로 인한 의료비용 증가로 경제적 부담은 더 높은 점을 감안한 상품이다.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등 중대한 질병의 진단 및 수술뿐 아니라 유방절제수술, 자궁절제수술, 부인과질환 수술 등 여성 질병 관련 보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처브라이프생명이 선보인 월 180원대 온라인전용 상품인 ‘처브오직유방암만생각하는보험’ 역시 여성들을 위해 개발된 상품으로 분류할 수 있다.

보험연구원 역시 고령사회 진입으로 인한 여성 빈곤노인의 피해를 완화하기 위한 사적연금 강화 필요성을 제기했다. 보험연구원은 올해 중 ‘여성 연금정책의 국제비교와 정책 방향’을 주제로 연구를 진행하고, 고령사회 속 여성 노인의 사적보득소장 정책을 제안할 계획을 밝혔다.

보험연구원 강성호 연구위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여성에 대한 현 정부의 연금정책 수립과 보험회사의 역할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보험업계가 여성전용 상품에 관심을 기울이는 데에는 여성의 사회적 역할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가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존에도 존재하던 여성전용 상품이 ‘워킹맘’, ‘아이사랑’ 등 ‘엄마’로서의 보장에 특화됐다면, 최근에는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짐에 따라 해당 특약에서 벗어난 다양한 보장을 중시하는 모습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에 비해 여성 소비자들이 적극적으로 노후를 준비하는 트렌드가 늘고 있다”며, “기존 상품들에 비해 개발이 덜 됐던 여성전용 보험 시장이 블루오션으로 떠오를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