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NH투자증권, 2년 연속 최우수 펀드 판매사 선정…우리은행 최하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8-01-04 16:35

증권사 은행보다 판매 능력 양호

출처=금융투자자보호재단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NH투자증권이 2년 연속 최우수 펀드 판매사로 선정됐다.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금융사는 우리은행으로 3년 연속 하위권이었다. 또한 하위권 판매사들은 은행들이 많았다.

4일 금융투자자보호재단에 따르면 최우수 펀드판매회사로 NH투자증권, 삼성생명, 하이투자증권, 삼성증권, 신영증권 등이 선정됐다.

NH투자증권은 2016년부터 2년 연속 1위를 지켰으며, 삼성생명은 지난 2014년부터 4년 연속, 신영증권은 2015~2017년, 하이투자증권은 2016~2017년까지 최우수 등급을 유지했다.

반면 최하위권은 기업은행, 하나은행, 한국투자증권, 농협은행, 우리은행 순이었다. 기업은행과 우리은행은 3년간 최하위권을 유지했다.

평가 대상은 은행 10개사, 증권회사 17개사, 보험사 1개사 등 총 28개 판매사로 항목별로 △영업점 모니터링(66.5%) △판매펀드성과(20%) △판매집중도(10%) △기타(사후관리서비스)(3.5%) 등으로 판매사에 점수를 매겼다.

등급분류는 1~5위부턴 최우수 등급, 6~10위는 우수, 11~20위는 양호, 나머지는 보통이다.

가장 큰 점수를 차지하는 영업점 모니터링은 투자 권유 상담 관련 법규 준수 현황, 증시현황 및 전망, 상담직원의 펀드 기초 전문지식, 합리적 투자 의사결정 지원 여부 등에 대해 평가했다.

권역별 평균점수는 증권사가 81.7점, 은행이 70.9점으로 증권사가 은행보다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이밖에 판매펀드의 최근 수익률이 가장 우수한 판매회사는 교보증권, 가장 부진한 판매회사는 메리츠종금증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