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남구 한투 부회장 “김승유 회장에게 은행업 리스크 조언 구해”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09-08 11:19

7일 서울대 채용설명회 발언 “카카오뱅크 적자…대박이라 생각 안해”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이 지난 7일 서울대에서 열린 채용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김남구닫기김남구기사 모아보기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은 지난 7일 최근 한국금융지주 고문으로 영입한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김 회장님이 금융업 전반에 대한 경험이 많아 카카오뱅크와 은행업의 기본적인 리스크가 뭔지 조언을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투자증권은 우리은행 사외이사로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추천한데 이어 최근에는 김 전 회장을 한국투자금융지주 고문으로 영입했다.

이날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한국투자증권 채용설명회에 참석한 김 부회장은 “우리는 저축은행 정도의 경험만 있기에 은행업무에 대해 알기 위해 은행전문가를 영입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김 회장 영입 배경에 대해 밝혔다.

인터넷은행 2호 카카오뱅크에 대해서도 “현재까지 적자인 회사라 대박이라 생각하지 않으며 아직 멀었다”라며 “흑자를 내지 못하고 있어 세금도 납부 못하는 수준”이라고 말을 아꼈다. 또한 카카오는 내손안의 은행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의 모기업 한국금융지주는 카카오뱅크 지분 5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날 채용설명회는 대학생 200여명이 몰려 성황리에 종료됐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