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보, 광주·전북은행 中企지원 협력

원충희

webmaster@

기사입력 : 2015-05-14 20:24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한철, 이하 기보)과 광주은행(은행장 김한),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은 14일 광주은행 본점에서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중소기업 지원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호남(광주, 전남, 전북)소재 기술중소기업에 보증부대출과 기술신용평가대출, 기술이전 사업화 등 기술금융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창조경제 확산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들은 ▲창조경제를 견인하기 위한 기술금융 확산 ▲일자리 창출 및 지역전략산업 집중지원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프로그램 공동지원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위한 우대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기보는 90∼100% 보증으로 운영해 은행의 리스크를 덜어 주고 보증료를 최대 0.5%p 감면, 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은행은 대출금리를 최대 0.5%p까지 감면하고 추가 신용대출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기보 충청호남영업본부는 올해 호남지역에서 광주은행, 전북은행을 통해 총 4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공급하고 양 은행은 신규여신 35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기보는 지역 내 총 1조3000억원의 보증을 공급, 연간 1200명 이상의 일자리창출과 기술금융 확산을 통한 창조경제 견인에 6000억원의 지원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보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호남지역 은행에 대한 기보의 보증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지게 돼 기술금융선도자로서의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이며 기보의 기술평가 역량과 광주·전북은행의 중소기업금융 노하우를 결합한 상호협력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원충희 기자 w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