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구銀, 딱딱한 영업점 탈피 ‘눈길’

이나영

webmaster@

기사입력 : 2014-02-26 22:38

지역작가 예술품 전시에 깜짝 콘서트도 열어

대구은행(은행장 하춘수)이 고객에게 보다 친근하고 감성적으로 다가가기 위해 이색적인 홍보인 영업점 스토리마케팅을 전개한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영업점 스토리마케팅은 통상적으로 지루하고 딱딱한 은행 영업점 분위기를 탈피해 영업점별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조형물 설치 등 내부 인테리어를 통해서 고객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재미있고 생생한 이야기를 전달하는 영업점으로 변화를 시도하는 것이다.

대구은행은 구암동지점을 시작으로 이달 중 서문시장지점, 메트로팔레스지점에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구암동지점은 객장 중앙기둥과 벽면에 구암동을 상징하는 비둘기와 바위 등을 설치하여 구암동의 유래를 입체감 있게 표현했다. 서문시장지점은 서문시장의 과거-현재-미래스토리 이미지를 시각화해 상인과의 동질감을 조성했다.

특히 메트로팔레스지점은 2층에 소재해 방문고객들을 위해 계단을 4계(四季)컨셉으로 자연의 소리를 통한 숲속에 있는 느낌을 연출했다.

또한 지역작가 예술품 전시 및 작가와의 만남을 실시해 미술관에서 은행업무를 보는 느낌을 전달했다. 외에도 대구은행은 차별화된 고객관계 형성을 위하여 작가별-테마별 미술작품을 대구은행 영업점 객장에 전시하는 ‘DGB순회갤러리’도 진행중이다. 월 4개 영업점에 약 2주간 전시되어 고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지역작가 작품전시로 지역미술계 활성화로 지역은행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월에는 구암동지점, 월배영업부, 성당동지점, 효성타운지점에서 미술작품들을 전시중이다.

아울러 은행지점에서 벌어지는 깜짝콘서트도 볼거리다. 계명대지점 27번째 개점기념일 행사때 진행한 통통통 음악회는 계명대 통기타 동아리 ‘도레미’를 섭외해 실제 계명대지점 고객인 학생들이 직접 지점내에서 축하 행사를 벌이는 고객 참여형 콘서트로, 음악감성서비스를 통해 오고 싶은, 젊은 계명대지점 이미지를 구현했다.

하춘수 은행장은 “통상 은행 영업점이 지루하다는 점을 착안하여, 영업점별 특성을 반영한 이색적인 점포환경을 갖추게 됐다”며 “단순한 은행과의 금융거래 이상의 감성을 나누고 DGB문화를 고객들에게 심어줄, 대구은행의 영업전략인 고객을 애인처럼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다양한 고객친화적인 전략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나영 기자 ln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