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저축하지만 “재산증식 도움 안돼”

정희윤 기자

simmoo@

기사입력 : 2003-11-29 20:43

부동산 선호도 압도적 ‘투기’는 “저금리 탓”
집 값 평균 1억6330만원 연소득 6.2배 수준

우리나라 사람들이 저축하는 목적은 노후 및 여가생활 대비용이 가장 많다. 올해 집을 산 사람은 평균 1억6330만원을 들였으며 주택구입가격대비 대출금 비율(이하 LTV)은 평균 32.1%였고 집값은 연간 소득의 6.2배였다고 답했다.

또한 지난해엔 은행예금이나 보험사 저축보험이 재산증식 수단 선호도에서 1위에 올랐지만 올해엔 부동산이 압도적이다.

이같은 사실은 국민은행이 전국 3382가구를 대상으로 ‘주택금융수요실태조사’를 한 결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해마다 이뤄졌고 올해 서른 번째다.

조사에서 저축 목적은 전체 가구의 24.7%가 ‘노후 및 여가생활 대비’라고 답했다. 지난해 26.1%보단 낮았지만 2000년 18.4%나 이듬해 20.1%보단 높다.<표1 참조>

연령대별로 20~30대는 ‘내집마련이나 보다 좋은집 마련’을 으뜸으로 꼽았고 40대가 노후 및 여가와 자녀교육비 목적에 엇비슷한 답을 하고 50대가 노후 및 여가를 으뜸으로 꼽았다.

그렇지만 저축을 재산증식 수단으로 삼는 사람은 적었다. 재산증식 수단 선호도 1위는 전국적으로 부동산(59.3%)이었다. 지난해 부동산 선호도가 43.0%이고 은행예금과 저축성보험을 합한 선호도가 47%였던 것과 천양지차다. <표2 참조>

제2금융권상품과 주식 선호도가 소폭 줄고 간접투자상품 선호도가 소폭 늘었지만 관심권에선 멀어져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집 값은 평균 1억6330만원을 썼고 대출가구의 평균 대출금액은 5143만원으로 LTV는 32.1%였으며 월평균 상환액 비율(PTI)는 14.9%로 집계됐다.

앞으로 2년 안에 집 사기를 원하는 경우 대출희망가구가 49.5%로 절반에 육박했고 희망 대출금액은 평균 6688만원, 희망 LTV 30.8%, 월소득대비 상환부담 가능액 비율은 24.4%였다.

집을 살경우 대출기간은 평균 9.9년을 원했다. <표3 참조>

상환방식은 대출이 있는 가구중 59.4%가 만기일시상환이고 원리금균등분할이 36.5%에 그쳤다. 이에 비해 앞으로 받는다면 77.4%가 원리금균등분할 방식을 원했고 고정금리로 대출 받았으면 좋겠다는 답변이 69.5%였다.

응답자들이 꼽은 주택시장 과열 원인은 은행 저금리(33.1%) 부동산 투기(21.9%) 강남지역 과열(19.6%) 때문이라는 인식이 주를 이뤘다. 특히 저금리라는 답은 지난해 21.0%보다 12.1% 포인트나 늘었다.

<표1> 연령별 저축목적 상위응답
                                                                           (단위 : %)

<표2> 재산증식 수단 선호도
                                                                             (단위 : %)
*2002년 조사는 은행예금에 보험사저축보험 상품 포함함./무응답 제외

<표3> 향후 주택구입시 희망 대출 기간
                                                                       (단위 : %)



정희윤 기자 simm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