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시대의 은행장 3] 큰 장사꾼, 김정태 국민은행장

김정민

webmaster@

기사입력 : 2003-03-02 02:03

김정태닫기김정태기사 모아보기 행장은 장사꾼이다.

본인도 스스로를 장사꾼이라 칭하고 주변에서도 역시 타고난 장사꾼이라는 평을 듣는다.

김 행장의 가장 큰 무기는 ‘감(感)’이다.

최근 김정태 행장이 1조원을 들고 주식베팅에 나서겠다고 했을 때 ‘무모한 짓이다’ ‘김 행장이 새정부와의 밀월관계를 위해 무리한 일을 벌인다’라는 혹평도 있었지만 많은 사람들은 주식시장이 바닥을 치고 올라오지 않겠냐는 기대를 가졌다.

과거 김 행장이 시장에서 보여준 놀라운 통찰력에 대한 기대다.

김 행장이 98년 부임할 당시 주택은행은 국책은행 시절의 습성을 그대로 지닌 경직된 조직문화를 지닌 채 적자기업으로 남아있었다. 이후 노조의 반발을 무릅쓴 과감한 구조조정을 통해 체질 개선에 성공, 성과주의 문화를 뿌리내렸다.

또 2001년 옛 국민은행과 합병을 통해 자산 200조원이 넘는 국내 최대의 리딩뱅크로 도약한 이후 가장 영향력 있는 CEO중 한명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제 김 행장에게 있어 마지막 도전은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구 국민, 주택간의 교차배치와 인적통합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실질적 합병을 일궈내는 것만이 남았다.

김정태 행장은 지난해 실적 악화로 올해 이사회가 평가한 성적표에서 항상 받던 ‘수’가 아닌 ‘미’를 받았다.

과연 김 행장이 이 같은 오명을 벗고 ‘큰 장사꾼’다운 솜씨를 보여줄지 지켜볼 일이다.



김정민 기자 jm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